본문 바로가기

2012년 임진년 첫 바통 네에... 새해 초반부터 Ms_Sena님으로부터 바통을 덜컥 넘겨받아버렸습니다. 모처럼 포스팅 거리도 생겼으니 바로 스타트~!! [影猫가 기억하는 2011년의 Keyword] 1. 마법소녀 마도카 ☆ 마기카 그야말로 시청자들을 충격과 공포로 몰아넣은 작품. 덕분에 마법소녀라는 환상을 아주 그냥 깨 주었습니다. 아오키 우메 씨의 캐릭터 원안에 신보 아키유키 감독이라는 히다마리 스케치 콤비네이션이라 방영 이전부터 상당한 관심을 받고 있던 작품이었죠. 하지만, 멋지게 시청자들의 뒤통수를 때려주는 센스란... 아마 이 강렬한 임팩트는 잊을 수가 없겠네요. 2. Steins;gate 엘.프사이.콩그루, 뚯뚜루~ 등등의 명대사(?)를 여럿 남긴 작품이죠. 저는 원작인 게임을 플레이한 적이 없어서 작품에 대한 지식이.. 더보기
성우 이야기 마흔한번째 - 시라이시 미노루(白石 稔) 오래 기다리셨습니다. 무려 4달 여만에 다시 작성하게 되는 성우 포스팅이 되겠군요. 그래도 한 해가 지나가기 전에 이렇게 포스팅을 하게 되어서 다행입니다. 이번 41번째 주인공은 바로 시라이시 미노루 씨가 되겠습니다. 최근 트위터와 자신의 블로그를 통해 결혼을 발표하면서 잠깐이나마 화제가 되었던 기억이 나네요. 제가 미노루 씨를 알게된 계기의 작품은 역시 럭키스타였습니다. 그 이전에도 여러 작품에서 조연으로서 출연을 하였지만, 럭키스타에서 그 존재감을 확실하게 알리지 않았나 생각되네요. 아무래도 주연보다는 조연을 많이 맡다보니 사람들의 기억 속에 남는 캐릭터가 별로 없지만, 럭키스타에서 자신과 같은 이름인 '시라이시 미노루', 스즈미야 하루히의 우울의 '타니구치'역이 제일 유명한 캐릭터라고 할 수 있겠습.. 더보기
결과 발표~! 어제 면접을 보러 다녀온지 하루 만에 결과가 발표...!!! 과연 오늘 연락은 오는 게 맞는지, 그런 근성을 보여줬는데도 떨어지는 건 아닌지 근심걱정을 하며 휴대폰만 뚫어져라 쳐다봤습니다. 그러다 결국 오후쯤 되면서 지쳐서 포기... 결과따위 하늘에 맡기기로 정했습니다. 그 순간 아이폰이 울리고, 찍힌 전화번호를 보니 어제 면접을 본 바로 그 회사...!!!! 떨리는 손으로 통화버튼을 누르고 전화를 받았습니다. 결과는 합격...!!! 첫 출근은 1월 9일부터라고 하더군요. 이제 수원 현지답사와 자취할 준비를 하는 것만 남았군요. 한편으로는 잘 되었다고 생각했지만, 또 다른 한 편으로는 대구로 내려온지 약 3달 만에 다시 집을 떠나서 생활을 해야한다는 점이 마음에 걸렸습니다. 타지생활이란 참 힘든 것이니 ..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