影猫カンパニー :: 10월 신작 리뷰 #2

Recent Comment

Recent Trackback

Archive

2008. 10. 9. 15:13 애니이야기/일반 리뷰

1. ef - a tale of melodies

히무라와 유우코

기다리고 기다리던 ef 2기가 방영 시작~!!
히무라와 유우코의 학창시절 모습을 볼 수 있어서 대만족.

분위기는 1기와 별 다를 바 없을 것 같습니다.
시간적 배경은 1기 이후의 이야기.
예상컨데 1기에서는 다루지 못했던 히무라와 쿠제의 옛날 이야기, 미즈키의 이야기가 주류를 이룰 것 같은 느낌이 드네요.
12화 완결 예정의 작품이지만, 1기의 감동을 그대로 이어줬으면 좋겠습니다.


2. 어떤 마술의 금서목록 

인간빨래...??

라이트 노벨 원작의 작품입니다.
불행을 불러오는 오른손의 소유자, 카미죠 토우마.
무슨 일을 하든 그는 불행한 일을 당합니다.
그러던 어느 날, 자신의 베란다에 널려져 있는(?) 한 소녀와 만나게 됩니다.
그녀의 이름은 '인덱스', 마법명 'Dedicatus545 (헌신적인 어린양은 강한 자의 지혜를 지킨다)'.
그녀는 10만 3천권이나 되는 마도서를 가지고 있다고 말합니다.
그 마도서를 원하는 마술사에게 쫓기고 있다는 수수께끼의 소녀.

보충수업을 위해 학교를 갔다가 돌아오니, 그 소녀는 피투성이가 된 채로 쓰러져있었고, '마술사'라는 존재를 눈 앞에서 만나게 되는데...?!

1화를 보면서 얼핏 기신포후 데몬베인이라는 애니가 생각이 났습니다만..
과연 토우마는 인덱스를 무사히 지켜줄 수 있을까요..?

어떤 마술의 금서목록
카테고리 소설
지은이 카마치 카즈마 (대원씨아이(주), 2006년)
상세보기

3. 뱀파이어 기사 Guilty

오늘도 뱀파이어 호스트부(?)는 성업중

말이 2기지 1기 마지막화부터 그대로 이야기가 이어집니다.
순혈종인 시즈카가 소멸되면서 그로 인한 여파로 인해 크로스 학원에 위기가 찾아옵니다.
스즈카에게 몸을 빌려줬던 마리아도 깨어난다.

제로는 카나메의 피를 흡혈한 후, 엄청난 괴력의 소유자가 되고...
여전히 유우키를 둘러싼 제로와 카나메의 신경전도 계속 되고 있는 듯합니다.

과연 인간과 뱀파이어의 공존은 실현될 수 있을지, 제로는 레벨 E로 떨어지지 않고 계속해서 자신의 이성을 유지할 수 있을까요...?

뱀파이어 기사
카테고리 만화
지은이 MATSURI HINO (학산문화사, 2006년)
상세보기


4. 지옥소녀 삼정(三鼎)


오랜공백을 깨고 다시 돌아온 지옥소녀의 3번째 시리즈...!!
여전히 '아가씨' 엔마 아이는 건재하였습니다.
다만, 1,2기와 다른 점이 있다면 현실세계의 인간에게 '기생'을 하고 있다는 점이랄까요...?

원한을 싼 이를 벌하는 멤버는 더 늘어났습니다.
게다가, 아이의 벌 코스프레는 전혀 예상치 못한 장면...!!

과연, 이번 3번째 시리즈에서는 어떤 원한을 가진 이들이 지옥소녀를 찾을까요..?
지옥소녀
카테고리 만화
지은이 지옥소녀프로젝트 (서울문화사, 2006년)
상세보기

posted by 影猫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ef 이번엔 노래가 별로인 듯

  2. 저도 역시 ef가 제일 맘에 드네요...전 ef의 분위기가 좋아요^^

  3. 후기작들은 거의 그대로 가는 분위기. 다만 ef는 뭔가 변화된 느낌이네요.

  4. 10월 신작은 전체적으로 작화가 저에게 맞아서 보고 싶은 것이 많던데 말이죠 ㄷㄷ
    ef는 대박이죠 . . . . ㅠ

    • Favicon of https://kageneko.tistory.com BlogIcon 影猫 2008.10.11 13:54 신고  Addr Edit/Del

      전 아직 작화보다는 스토리 쪽이랄까요..?
      그리고 1기를 보면 거의 무조건 후속작은 챙겨보기 때문에..;;


影猫カンパニー :: 10월 신작 리뷰 #2

지역로그

태그

''에 해당되는 글 건

''에 해당되는 댓글 건

방명록

공지사항

보호되어 있는 글입니다.
내용을 보시려면 비밀번호를 입력하세요.

Posted by
TAG

트랙백 주소 ::

  1. Subject:

    Tracked from  삭제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