影猫カンパニー :: '08 일본 여행기 - 번외편

Recent Comment

Recent Trackback

Archive

번외편을 쓴다고 해놓고 거의 1달 넘게 방치해버렸군요.
그럼 지금부터 2008년 여름 일본 여행기의 번외편을 쓰도록 하겠습니다.

홋카이도에서 모든 일정을 끝내고 저는 다시 도쿄로 돌아가는 7시 첫 차를 타기 위해 삿포로 역으로 향하였습니다.

0123456


도쿄로 돌아가는 루트는 대략 삿포로 -> 하코다테 -> 하치노헤 -> 도쿄였습니다. 도쿄에서 삿포로로 가는 루트와 다를 바가 없었죠.
덧붙여 홋카이도에서 혼슈로 넘어갈 때, 세이칸 터널이라는 아오모리와 하코다테를 잇는 터널을 지나갑니다.
터널 안 사진도 찍으려고 했지만, 온통 새까맣던 탓에 그만두었습니다. 아, 견학권만 있으면 내려서 견학할 수 있습니다.

아무튼 대략 10시간의 열차 이동 끝에 오후 5시 쯤 도쿄에 도착을 하였습니다.
지친 몸을 이끌고 저는 미리 예약을 해 놓았던 민박집이 있는 신쥬쿠 역으로 향하였습니다. 신쥬쿠까지는 도쿄역에서 츄오센(中央線) 쾌속으로 대략 15분 정도 걸립니다.
그렇게 신쥬쿠 역까지 도착한 결과... 비가 오더군요.
다행히 우산을 들고 갔었기에, 한 손에는 우산, 한 손에는 가방을 끄는 형태로 민박집까지 향하였습니다.
대략 10분 정도 걸어서 무사히 민박집 빌딩에 도착. 층수가 약간 혼란이 왔었지만, 미리 메모해 둔 다이어리를 보고 사무실로 찾아갔습니다.
관리인 삼촌(?)의 안내를 받고 예약해 둔 1인실 방에 들어가서 피곤한 몸을 뉘였습니다.
역시나 10시간의 열차여행은 힘들었습니다.

도쿄에서의 일정은 홋카이도에서 도쿄까지 이동하는 날에서 출국하는 날까지 2박 3일이었습니다.
예전에 신세를 졌던 기숙사 관리인과 만나서 저녁 식사 및 술자리를 가졌고, 같이 어울렸던 일본인 친구와도 만났습니다.
물론 아키하바라에도 들려서 사려고 마음을 먹었던 원서를 질러주었죠.

012


대략 일본에서 지른 원서들입니다.
구입처는 삿포로와 도쿄의 아키하바라의 animate입니다.
애니 히다마리 스케치의 원작이 1~3권, 소울이터 원서 1~3권, 아리아 소설판 두 권, 세토의 신부 4~6권이 구입 리스트군요.
요즘 한창 독파중이랍니다.


요건 다카다노바바에서 일본인 친구랑 만나서 먹었던 음식입니다.
달착지근한게 중독성이 있더군요.
나중에 가서 한 번 더 먹고 싶습니다.(츄릅)

0123


요건 도착 당일 일본 카레 전문점에서 먹은 겁니다.
작년 일본에 있을 때, 거의 1주일에 2,3번은 먹었던 기억이 납니다.
가격은 한 그릇에 800~1000엔이기 때문에 꽤나 고가였지만 말이죠.
덧붙여, 매움의 정도, 카레에 얹는 토핑, 밥의 양 등을 본인이 직접 고를 수 있습니다.
가게 이름은 '코코이치방'입니다.
카레를 좋아하시는 분이라면 언제 한 번 찾아가서 드셔보시기 바랍니다.
전국 체인점인데다가 지역 한정 및 계절 한정 카레도 있으니까요.

01234


제가 살았던 기숙사가 위치한 '히가시나카노(東中野)'라는 동네입니다.
코리아 타운이 있는 오오쿠보와도 꽤나 가까운 동네여서 한국인들이 많은 곳이기도 합니다.
대략 반 년만에 찾아가는 것이지만, 또한 감회가 새롭더군요.
비가 왔기 때문에, 사진 찍는 것이 좀 힘들었습니다.

이런저런 도쿄 및 홋카이도에서의 모든 일정을 끝내고 저는 나리타 공항으로 가서 부산 행 비행기를 타고 무사히 귀국하였습니다.

01


제가 탄 비행편은 JL969편 오후 3시 10분에 출발하는 것이었습니다.
전광판에서 찾아보시는 것도 꽤 재미있으실 거에요.

0123


대략 공항 옥상에서 찍은 활주로의 모습입니다.
항상 노스웨스트 편과 대한항공 편이 내리는 1터미널만 이용했습니다만, JAL편이 뜨고 내리는 2터미널은 이번이 처음이었죠.
2터미널은 이렇게 옥상을 개방시켜놓고, 사진을 찍을 수 있게 해 놓았더군요.

01


요건 수속을 밟는 건물과 비행기에 탑승하는 건물을 잇는 무인궤도차량입니다. 참고로 2터미널에만 있으며, 1터미널에는 없습니다.

0123


운좋게 창문 자리를 맡아서 창 밖의 경치를 찍을 수 있었습니다. 처음으로 기내 음료서비스로는 맥주를 마셨죠. 물론 일본 맥주였습니다만...


아무튼 이런저런 일정을 마치고 무사히 부산 김해공항에 도착.
이렇게 리뷰를 쓸 수 있게 되었습니다.
이상 마지막 리뷰인 번외편도 마치도록 하겠습니다.
주인장 멋대로인 리뷰였지만, 전부 읽어주신 분에겐 감사의 말씀을 드리겠습니다.
차후에 일본에 갈 일이 있으면, 또 후기를 올리도록 하겠습니다.
그럼...!!!

posted by 影猫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나리타에서 타셨군요 ㅋ 네 역시 공항하면 나리타...는 아니고<< 어쨌든 일본에선 나리타<< 역시 공항하면 인천이죠!(퍽)
    전 일본가서 기차를 한 번도 안탔네요. -_-a

    • Favicon of https://kageneko.tistory.com BlogIcon 影猫 2009.01.05 16:40 신고  Addr Edit/Del

      집이 대구이고 이용하는 공항이 김해공항이다 보니..;;
      인천공항에서 출국해보는 것이 소원입니다. <- 응?

  2. 하늘이..참 멋지네요..
    한번 뛰어들고 싶은 충동이..;;;


影猫カンパニー :: '08 일본 여행기 - 번외편

지역로그

태그

''에 해당되는 글 건

''에 해당되는 댓글 건

방명록

공지사항

보호되어 있는 글입니다.
내용을 보시려면 비밀번호를 입력하세요.

Posted by
TAG

트랙백 주소 ::

  1. Subject:

    Tracked from  삭제

댓글을 달아 주세요